사람책 열람하기

#12_사는 이유가 아니라 죽지는 않을 이유

사람책연희
열람시간화  13:00 / 15:00 / 17:00 / 19:30
목  13:00 / 15:00 / 17:00 / 19:30
  13:00 / 15:00 / 17:00 / 19:30
키워드#은둔생활  #가족관계  #고립감  #우울



 사람책을 소개합니다 


저자는 스물 다섯 남자가 아니라 연희입니다. 온라인 속에선 유명인사인 편일 거에요.

책 내용은 쿰쿰하고 텁텁하겠지만 먹다보면 뭐 나름의 깊은 맛이 있지 않을까요. 
묵은지 청국장 찌개처럼 말이지요. 타인들에게 공감과 이해를 쉽사리 받지 못하는 
수많은 이레귤러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당.

세상에는 우리가 이해하는 셈 치고 넘어가야 하는게 어찌나 많은지. 
그냥 그렇게 넘기기에는 억울했고 억울하고 억울할 당신을 위해서.

네가 하고 살았던 생각들을 하고 살아온 또 다른 당신들이 세상에 꽤 있다는 걸 안다는 게 
외로움과 억울함을 덜어내는데 도움이 굉장히 많이 되어주지 않을까요.

작가 박완서가 쓴 글 중에 '도둑맞은 가난'이라는 유명한 글이 있는데 글에서 핵심적으로 
말하고자 하는 중요 내용은 '그렇지도 않고, 그래보지도 않은 이들' 이 자신을 더 다채롭게 
꾸미기 위해서 '그런 것' 까지도 빼앗아가더라 하는 내용인데요.

히키. 아싸. 우울. 그런 단어들이 꽤 괜찮게 잘 지내는 평범한 이들에게 
굉장히 함부로 남용되는 걸 자주 보아왔던 필자랍니다.

'진짜들'이 아니면 이해할 수도 상상할 수도 없는 '진짜들의 세상과 생각'이 있다는걸 
그대들 만큼 잘 아는 '진짜'의 이야기를 들어보셔요.


 연희님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? 


사람책 열람 신청하기